골드퍼시픽-에이피알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1상 원료의약품 계약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골드퍼시픽(038530)의 자회사 에이피알지가 코로나19 치료제 해외 임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최근 인도 ‘중앙의약품 표준관리국’으로부터 승인받은 임상1상 진행을 위한 것으로, 제넨셀은 이달 중으로 원료의약품 생산을 완료할 예정이다.

에이피알지는 제넨셀과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APRG64’ 인도 임상1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파마는 이를 기반으로 11월 중으로 인도에서 진행 예정인 임상 1상에 사용되는 완제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완제의약품 생산이 완료되면 인도 임상1상은 바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계약을 기점으로 에이피알지의 해외 임상을 통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한 층 탄력 받을 전망이다.

골드퍼시픽 관계자는 “이미 구성을 마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컨소시엄에 전주기에 속해있는 기업들이 들어와 있기 때문에 2개월 내외의 짧은 시간 내에 임상 진행을 위한 원료의약품 생산이 가능한 것”이라며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는 효능이 뛰어날 뿐 아니라 임상 진행 속도도 빠르게 진척될 수 있어 글로벌 제약사 등 업계 관계자들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에이피알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의 후보물질 ‘APRG64’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감염 예방과 감염 후 치료라는 양방향성 기능을 가진 물질이다. 에이피알지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경희대학교 산학협력단, 제넨셀, 한국파마, 한국의약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바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