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100% 보상해라”…윤종원 “책임 회피 안해”

16일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 ‘해결 촉구’ 기자회견 진행
윤종원 행장, 정무위 국정감사 참석..“결과에 책임 질 것”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 피해자들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사기판매 행위를 인정하고 계약을 무효화해 원금을 보장하라는 취지입니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등을 판매했습니다. 해당펀드는 미국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며 환매가 지연됐습니다. 환매가 지연된 금액은 총 914억입니다.

이에 윤 행장이 투자 피해자들과 면담을 통해 최초 투자원금의 50%를 가지급해 봉합 시도에 나섰지만 아직 갈등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기 피해자들은 원금 100% 보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윤 행장은 같은 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여해 질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불완전판매 사례 고객을 직접 만났고 금융감독원의 검사가 끝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고의적으로 속여 판 것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의도를 가지고 사기행위를 한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저희가 이 상품을 파는 과정에서 세안서를 받아 투자자들에게 설명하고 절차를 거쳐 진행했다”며 “속이면서 판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