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리맥스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판매 나서

오는 18일부터 와디즈서 7만 9800원에 펀딩
국내 미출시 브랜드..향후 상품 라인업 확대
리맥스 헤드폰. 이미지ㅣ이마트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이마트가 음향기기 시장 대세로 떠오른 ‘노캔(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선보입니다.

이마트는 18일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홍콩의 샤오미로 불리는 ‘리맥스(REMAX)’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RB-600HB)을 7만 9800원에 판매합니다.

이번 펀딩은 와디즈에서 이날 오후 3시부터 다음달 2일까지 16일간 진행되며, 이후 상품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 사이에 배송이 시작됩니다. 

이번에 이마트가 선보이는 리맥스 헤드폰은 최근 음향기기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들어갔는데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은 외부 소리를 마이크로 감지해 그 소리의 반대 음파를 내부에서 발생시켜 외부 소리가 차단된듯한 느낌을 주는 기능입니다.

기존에는 소니와 보스 등 음향기기 전문 업체들에서 해당 기능을 탑재한 헤드폰, 이어폰을 주로 판매해왔는데요. 최근에는 삼성과 애플에서도 해당 기능을 탑재한 무선 이어폰을 출시하기도 했습니다.

회사 측은 “리맥스 헤드폰은 10만원 중후반대 이상 헤드폰에 버금가는 성능으로 가성비가 매우 뛰어나다”며 “블루투스5.0 버전을 탑재해 블루투스4.2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는 최대 2배 뛰어나 더욱 먼 거리에서도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다”고 소개했습니다.

소음 감소칩이 4개 들어간 리맥스 헤드폰에는 폭넓은 오디오 주파수 대역폭에서 최고 25dB까지 잡음을 잡아줍니다. 배터리는 완충까지 3시간이 소요되며, 최대 12시간 재생할 수 있습니다.

이선근 이마트 해외소싱사업부 담당은 “이마트가 10년 넘게 축적한 소싱 노하우를 통해 앞으로도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해외 우수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