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3분기 영업이익 2100억원…전년 比 11.7% 늘어

매출은 2조 3200억으로 5% 감소
GS건설 사옥. 사진ㅣGS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GS건설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악재 속에서도 3분기 영업이익 2100억원을 달성하며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거뒀습니다. 영업이익률은 9.1%를 기록하며 업계 최고 수준을 달성하며 견조한 이익 성장세를 유지했습니다.

GS건설은 19일 공정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 2조 3200억원, 영업이익 2100억원, 신규수주 2조 8270억원의 경영실적(잠정)을 발표했는데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신규수주는 각각 11.7%, 6.4% 증가했습니다.

견조한 영업이익은 1등 브랜드 자이의 경쟁력을 갖춘 건축·주택부문과 신사업부문이 이끌었습니다. 매출 총이익률은 건축·주택부문이 23.5%를 기록했고, 신사업 부문도 18.8%를 달성했습니다.

신규수주의 증가세와 신사업부문의 성장세도 도드라졌습니다. 신규수주는 1분기 2조 2690억원, 2분기 2조 4170억원에 이어 3분기에 2조 827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3분기 주요 수주는 건축·주택부문에서는 과천4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4070억원), 남양주 별내 주상복합(2160억원), 안양데이터센터(2680억원) 등이 있습니다.

특히 신사업부문은 올해 인수한 글로벌 모듈러 업체 폴란드 단우드사와 영국 엘리먼츠 유럽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며 매출과 신규수주 모두 성장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올해 신사업부문의 3분기 매출은 1890억원, 신규수주는 2710억원을 기록했고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은 423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한편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 7조3090억원, 영업이익 5470억원, 신규수주 7조 5130억원이었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 6.5%가 줄은 반면 신규수주는 13.3% 증가했고 영업이익률과 세전이익률이 각각 7.5%, 6.1%를 기록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이익률을 달성했습니다.

GS건설은 “견조한 이익 성장세를 바탕으로 건축·주택부문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는 동시에 적극적인 신사업 발굴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지속 가능 경영의 기반을 탄탄히 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