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전국별미’ 서비스 전국 확대

제주 뿔소라·하동 재첩국 등 45종 산지 직송
지자체·지역 상인단체와 협의해 입점 확대 예정
전국별미 입점 사장님들. 사진ㅣ우아한형제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전국 별미’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합니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은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해 소상공인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는 전국별미 서비스를 국내 전역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20일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서울 송파구, 경상남도, 제주도 등 일부 지역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배민 앱 전국별미 아이콘을 통해 전국 각지 먹을거리를 산지 직송으로 전달받을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앞서 배민은 전국별미 서비스를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 및 소상공인 협단체의 도움을 받아 ▲지역을 대표하는 상징성 ▲성장 잠재력 ▲사회적 가치 등을 갖춘 지역 소상공인을 발굴했는데요. 배민은 이들에게 전국별미라는 판매 플랫폼 제공과 함께 브랜드 스토리텔링 마케팅, 패키지 디자인, 홍보 영상 및 이미지 제작 등을 지원했습니다.

현재 전국별미에는 경상남도와 제주도에 있는 소상공인 업체 11곳이 입점해 45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제주 뿔소라, 경남 하동 재첩국, 거제 죽순어묵 등 육류, 수산물부터 곡류, 과일, 유제품, 가공식품까지 전국 별미 음식을 주문할 수 있습니다.

배민은 향후 지자체, 소상공인 관련 협단체와 협력해 전국별미에 입점할 소상공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배민은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개발해 자생력을 갖춘 지역 생산자를 육성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계획입니다.

권용규 우아한 형제들 제휴협력실장은 “전국별미를 통해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비전을 실현하고 로컬 푸드가 지닌 우수한 가치를 널리 전파하겠다”며 “저희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