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인수로 글로벌 2위 도약…“기업가치 100조 목표”

SK하이닉스, 10조 3000억 투자해 인텔 낸드 사업 인수..국내 기업 최대 규모
삼성전자 이어 낸드 부문도 2위 껑충..이석희 사장 “37년 역사 매우 뜻깊은 날”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사진 | SK하이닉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사의 메모리 사업 부문인 낸드 부문을 인수합니다. 인수 금액은 90억달러(10조 3104억원)으로 M&A 역사상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인수 부문은 인텔의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사업 부문과 낸드 단품과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생산시설을 포함한 낸드 사업 부문 전체입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는 20일 전직원에 ‘D램·낸드 양 날개로 4차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비상합시다’라는 제목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이 사장은 “오늘 SK하이닉스는 인텔의 낸드 사업 부문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37년 역사에 기록될 매우 뜻 깊은 날”이라며 “경쟁환경이 녹록치 않은 낸드 사업에서도 D램 사업 만큼 확고한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인텔은 미중 무역분쟁 전부터 메모리 사업에서 구조조정을 진행해왔습니다. 지난 2018년 메모리 반도체 파트너사였던 마이크론과 결별을 선언한 이후, 먼저 낸드 플래시에서 협력을 중단했습니다. 같은해 7월 마이크론과 3D 크로스 포인트 관련 협력을 중단하고, 각자도생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인텔의 메모리 사업 축소 이유로 (낸드 부문) 지속적인 손실과 미중 무역 분쟁이 꼽히고 있습니다. 인텔 입장에서는 낸드 사업을 유지하는 것보다 원천 기술을 보유한 옵테인(Optane, (3D 크로스 포인트 구조 제품의 대고객 브랜드명)에 집중하는 것이 나을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SK하이닉스는 낸드 부문(글로벌 5위)에 뒤늦게 뛰어들어 D램(글로벌 2위)과 비교해 다소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이석희 사장도 낸드 사업의 후발주자로 약점을 극복하기 어려웠다고 인정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낸드시장 점유율은 삼성이 35.9%로 1위이며 SK하이닉스가 9.9%, 인텔이 9.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가 인텔을 인수할 경우 낸드시장 점유율은 약 20%에 달하게 돼 키옥시아(19%)를 제치고 삼성에 이어 글로벌 2위 자리로 도약합니다.

이 사장은 “글로벌 반도체 1위 기업인 인텔은 특히 SSD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향후 인텔의 기술과 생산능력을 접목해 SSD 등 고부가가치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한다면 SK 하이닉스는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급성장하고 있는 낸드 사업에서 D램 못지 않은 지위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 사업부문 인수 후 흑자전환까지 시간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입니다. 단기간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낸드 사업에 10조원을 투자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향후 SK하이닉스가 낸드 사업에서 과잉투자가 줄어들어 장기적으로 안정화될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딜은)그 동안 최대 약점으로 거론돼 왔던 eSSD 분야에서 삼성의 뒤를 잇는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기회를 잡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향후 기업가치를 100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석희 사장은 “우리는 기업가치 100조원 달성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하게 됐다”며 “안정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D램 사업 만큼 낸드 사업이 성장한다면, 기업가치 100조원이라는 목표 달성은 반드시 앞당겨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