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삼성바이오로직스, 수익성 약화됐지만 4분기부터 개선…목표가↓-메리츠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리츠증권은 22일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의 목표주가를 기존 96만원에서 90만원으로 햐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해 이익 전망치 하향이 불가피하지만 다양한 호재를 앞두고 있다는 판단이다.

김지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적정주가를 6.7% 하향 조정한 건 4공장 증설에 따른 비용 증가로 이익 전망치가 내려갔기 때문”이라며 “다만 11월 6일 바이오젠의 알츠하이머 치료제 대한 FDA 약물자문위원회 심사 결과 발표 후 수혜가 기대되고, 올 연말 Vir/GSK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3상 초기 결과 발표 시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2746억원으로 컨센서스 대비 12.1% 상회했지만 영업이익은 565억원으로 컨센서스 대비 12.2% 하회했다”며 “매출액은 3공장 가동률이 소폭 개선된 덕분에 예상치보다 높았지만 영업이익은 4공장 증설과 관련된 인력 충원 및 지급수수료 증가로 컨센서스를 밑돌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에는 매출액 2949억원, 영업이익 693억원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2분기 CMO 수주 계약이 급증한 효과가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보이고, 4공장 증설과 관련된 비용 증가 추세는 이어지겠으나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원가율 개선 효과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지난 8월 11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제4공장 증설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ㅣ기자간담회 캡쳐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