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포스트코로나 시대 이끌 스타트업 키운다

오는 12월 4일까지 접수..총 4개팀 선발해 지원
농심 푸드테크 모집. 이미지ㅣ농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농심이 자사 스타트업 프로그램인 ‘농심 테크업플러스(NONGSHIM TECHUP+)’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22일 농심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음식과 기술 결합을 선보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 이후 세 번째로 진행합니다. 모집 기간은 이날부터 12월 4일까지며 농심 테크업플러스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습니다.

이번 프로그램 주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제안’입니다.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4개 팀을 선발할 예정이며 내년 2월부터 약 6개월간 본격적인 사업 육성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최종 선발된 팀은 최대 3억원 상당의 투자금과 사업화 지원금 1500만원, 농심과 사업협력 기회, 업무공간 등을 지원받게 됩니다.

농심은 매년 스타트업 육성 전문업체인 ‘ 퓨처플레이(FuturePlay)’와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농심은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예산, 임직원 멘토링, R&D 인프라 등을 지원하고, 퓨처플레이는 프로그램 기획 및 운영, 사업 육성 등 관련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성장을 함께 지원합니다.

농심은 지금까지 6개 스타트업 기업에 대해 투자를 진행했습니다. 간식 큐레이션 서비스를 하는 ‘스낵포’, AI 기반의 상권 분석 솔루션을 내놓는 ‘오픈업’, 3D 푸드 프린팅 기술을 가진 ‘요리로’, 차를 기반으로 새로운 음료 경험을 제공하는 ‘달차컴퍼니’, 가치소비 커머스 스타트업 ‘패신저스( 비보트)’, 헬스케어 코디네이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진원온원’ 등입니다.

특히 스낵포(snack for) 는 농심 투자 이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데요. 현재 400여개 고객사를 확보해 스낵 정기배송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투자시점 대비 기업가치가 10배 이상 올라 추가 투자 유치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농심 관계자는 “전통 식품산업의 한계를 뛰어넘는 제품, 서비스뿐만 아니라, 생산과 유통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과 라이프 스타일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기다린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