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외치는 손태승 회장…혁신 조직 ‘레드팀’ 가동

그룹사 디지털부문 실무 담당자로 구성..회장 직속 조직
손태승 회장 “우리금융, 의견 일치 아닌 ‘불일치’ 필요해”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사진 | 우리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금융권의 ‘디지털 전환’ 바람이 거센 가운데 우리금융그룹은 회장 직속 디지털혁신 조직인 ‘레드팀’을 신설했습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그동안 직접 나서 디지털 부문을 챙긴 만큼 출범식에서 새로운 조직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우리금융은 지난 21일 주요 그룹사 디지털‧IT부문 실무 담당자로 구성된 디지털혁신 조직 ‘레드팀(Red Team)’의 출범식을 가졌습니다. 레드팀은 통상적으로 조직 내 취약점을 발견해 공격하는 역할을 부여받은 팀을 의미합니다.

손태승 회장은 이날 개최된 디지털혁신 레드팀 출범식에서 “올바른 결정은 반대되는 의견의 충돌에서 생성되고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의견의 일치가 아닌 불일치”라며 “만장일치로 찬성된 안건은 충분한 시간을 갖고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일방향(one way)으로 흐르는 조직 논리에 대응해 상반된 관점에서 오류를 제거하고 최적의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디지털혁신 레드팀은 우리금융지주,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에프아이에스의 디지털‧IT부문에서 우수한 능력과 실무 경력이 검증된 차장과 과장급 직원들로 선발됐습니다.

레드팀은 매주 개최되는 디지털혁신 소위원회의 주요 안건에 대해 의견을 내고 그룹 디지털부문의 주요 현안에 대해 실무진 관점의 생생한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도 맡게 됩니다. 보고체계를 통한 정제된 정보보다 현장의 이야기를 직접 듣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우리금융그룹은 최근 손태승 회장의 주도 하에 각 그룹사 디지털 부문을 우리금융디지털타워로 이전했습니다. 디지털 집무실을 따로 마련하고 ‘그룹디지털 헤드쿼터’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겁니다. 이번 레드팀 신설로 디지털 혁신에 한층 더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