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코로나 치료제’는 렘데시비르…美 FDA, 정식사용 승인

입원 기간 5일가량 단축..경증환자엔 효능 없단 지적도 존재
렘데시비르. 이미지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만든 ‘렘데시비르’가 미국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을 받았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22일(현지시간)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다는 정식 허가를 내줬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지난 5월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지 5개월 만으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인증받은 것은 렘데시비르가 처음입니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길리어드는 전 세계 보건위기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며 “그 후 1년도 안 돼 미국에서 FDA의 허가를 받은 치료제를 내놓게 된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렘데시비르는 최근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여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달 초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환자 회복 기간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5일 더 단축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또 최근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 치료제를 투여받고 회복해 관심이 더 커졌죠.

그러나 이달 초 세계보건기구(WHO) 연구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한 것으로 조사돼 치료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경증 환자에게는 별다른 효험이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길리어드는 지난 8월 200만명 투여분 이상을 생산하고, 2021년에는 수백만회분을 추가로 더 만들어낼 계획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회사는 이달 말까지 렘데시비르 생산량이 글로벌 수요를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Global 글로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