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수익률 여전히 짠내 풀풀…NH농협은행 ‘꼴찌’

시중銀, 올해 3분기 퇴직연금 수익률 1~2%대 불과
“고객 유치만 열 올리고 수익률 개선은 뒷전” 불만↑
그래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시중은행의 퇴직연금 수익률이 여전히 1~2%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좀처럼 반등 조짐을 찾지 못하자 은행권이 고객 유치에만 열을 올리고 수익률 개선에는 손을 놓고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27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5대 시중은행의 확정급여형(DB) 퇴직연금 수익률은 평균 1.65%에 머물렀습니다.

신한은행이 1.84%로 가장 높았고 하나·국민·우리·농협은행이 뒤를 이었습니다. 같은 기간 확정기여형(DC) 평균 수익률은 2.13%입니다. 작년 말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입니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공개한 ‘작년 말 퇴직연금 적립금운용 수익률’에 따르면 DB·DC형 퇴직연금 평균 수익률은 각각 1.66%, 2.35%로 집계됐습니다. 두 종류의 퇴직연금 수익률이 가장 낮은 곳은 NH농협은행이었습니다.

퇴직연금은 국민연금과 함께 직장인들의 대표적인 노후자금입니다. 노후준비·자산증식을 위해서는 수익이 나야하는데 수수료와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이자가 ‘제로’에 가깝습니다. 때문에 퇴직·이직을 앞두고 퇴직연금을 확인한 가입자들은 예금보다 못하다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한 퇴직연금 가입자는 온라인 카페에 “A은행 퇴직연금과 펀드 수익률이 거의 다 마이너스”라며 “현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마이너스 수익률이 이해가 안돼서 운용사에서 방치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토로했습니다.

또 다른 퇴직연금 가입자는 “은행에서 가져가는 수수료를 빼면 남는게 없다”며 “원래 이런 건지 모르겠다”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수익률 저조에도 은행권이 퇴직연금 수탁액의 절반 이상을 운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올해 3분기 기준 국내 12개 은행이 운용하는 퇴직연금 규모는 117조 5565억원입니다. 이 중 5대 시중은행의 퇴직연금 규모는 88조 8171억원으로 75%가 넘는 비중을 차지합니다.

은행이 퇴직연금 가입률을 높이려는 이유 중 하나는 이용자를 묶어둘 수 있는 ‘락인효과’를 노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퇴직연금 계좌를 주거래 계좌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다 대부분 가입자들이 상품을 변경하지 않아 계약유지율이 높다는 겁니다.

앞서 국정감사 기간에 퇴직연금 문제를 지적한 윤관석 의원실 관계자는 “퇴직연금 운용사 중 은행의 비중이 굉장히 큰 반면 수익률은 저조하다”며 “문제는 운용사들이 가입에만 열을 올리고 수익률 개선에는 성과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퇴직연금 시장은 보수적인 투자가 주를 이뤄 원리금 보장 상품 가입률이 높다”며 “운용사가 전략적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자금을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