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페루 쿠스코市와 협약…현지 공항 부지에 스마트시티 개발

아스테테 국제공항 이전 및 도시 개발 추진
경상남도 진주에 있는 LH 본사 전경. 사진ㅣLH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LH가 페루의 지자체와 손잡고 현지 공항을 이전해 스마트시티를 개발하는 사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페루 쿠스코(Cuzco)시와 쿠스코 아스테테(Astete) 국제공항부지 스마트시티 개발 및 쿠스코시 개발사업 전반의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알렸습니다.

이 사업은 공항이 타지로 이전하는 쿠스코시에 새로운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사업입니다. 오는 2025년에 아스테테 국제공항이 인근의 친체로 신국제공항으로 이전하는 건데요. 시는 이에 따라 비워지는 기존 공항부지에 스마트시티를 개발하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LH와 KIND가 공동발주한 기본구상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에는 쿠스코 공항부지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사업을 ‘K-City Network 글로벌 협력프로그램’으로 선정하기도 했는데요. 

이번 협약을 체결하면서 LH는 스마트시티 개발을 실질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양 기관은 ▲쿠스코 알레한드로 벨라스코 아스테테 국제공항부지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 ▲쿠스코시 향후 개발사업 발굴 및 공동추진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합니다.

LH의 쿠스코시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참여는 우리나라 기업 페루 진출 확대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아스테테 공항의 대체 공항인 친체로 신국제공항 프로젝트 관리사업도 한국공항공사 컨소시엄이 수행하고 있습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페루 도시·주택 개발 분야 협력사업 발굴 등 페루 시장 진출 기반을 다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타 중남미 국가와도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중남미지역 시장 진출 기회를 보다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