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신규 사업 안 한다”…삼성물산, 탈석탄 선언

기후변화 대응·친환경 경영 취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물산 본사.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삼성물산이 글로벌 기후변화 리스크에 대응하고 친환경 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석탄과 관련한 신규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삼성물산은 27일 이사회에서 석탄 관련 투자, 시공, 트레이딩의 신규 사업은 전면 중단하고 기존 사업은 완공∙계약 종료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는 ‘탈석탄 방침’을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현재 시공 중인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소에는 국제기준 보다 엄격한 환경기준이 적용됩니다. 아울러 삼성물산은 앞으로 석탄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 투자, 시공 등 어떠한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상사부문의 석탄 트레이딩은 기존에 계약된 건은 안정적으로 서비스하되, 계약이 끝나는 대로 철수합니다. 대신 삼성물산은 주력사업인 LNG 복합화력 및 저장 시설, 신재생 에너지(풍력/태양광)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이 같은 방침은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겁니다. 거버넌스위원회는 지난달 23일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 발전사업 참여 여부와 관련해 정부간 관계, 고객/파트너 신뢰, 건설 기술력 등을 검토해 사업 참여 의견을 제시하고 지난 23일 전사적인 탈석탄 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한 바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이번 탈석탄 선언을 계기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저탄소사회 전환에 기여하고, 자원사용의 효율성을 높혀 순환경제 체계를 정착시키겠다”며 “친환경 제품·서비스 발굴 및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보다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