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디지털 전환’ 시장 출사표…새로운 B2B 브랜드 공개

‘KT 엔터프라이즈(KT Enterprise)’ 기반 시장 공략 본격화
KT 엔터프라이즈(KT Enterprise) 이미지. 사진 | KT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KT가 새로운 기업 간 거래(B2B) 브랜드 ‘KT 엔터프라이즈(KT Enterprise)’를 공개하며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시장 공략을 본격화합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 등 이른바 ‘ABC’ 중심으로 차별화를 한 점이 특징입니다. KT는 통신기업을 넘어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밝혔습니다.

KT는 2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Digital-X 서밋 2020’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B2B 디지털 전환 선도 기업으로 도약을 알리고 정부 및 산업계와 협업을 도모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구현모 KT 대표는 인사말에서 “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반 KT 플랫폼 서비스는 많은 산업 영역에서 혁신과 성장 동력 발굴에 기여하고 있다”며 “KT는 선제적으로 준비한 디지털 전환 역량과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시장조사기관 스테이티스타(Statista) 및 IDC 등에 따르면 전 세계 디지털 전환 시장은 연평균 23% 성장해 오는 2023년 2조3000억 달러(약 26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내 기업들도 지난해 디지털 전환 계획이 20%에 그쳤던 반면 내년에 65%, 2023년에는 80%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날 공개한 KT 엔터프라이즈에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Digital Transformation Partner)’라는 표어가 내걸렸습니다. 본격적인 B2B 디지털 전환 시장 발굴 및 확산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설명입니다.

KT가 B2B 디지털 전환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 배경에는 최근 성과가 있습니다. 지난 2016년 기준 통신 매출 비중이 66%에서 올해 50%로 낮아지는 와중에 정보기술(IT) 및 미래사업 등 성장 영역 매출 비중은 50%로 확대됐습니다.

질적 성장도 이뤘습니다. 같은 기간 서비스 종류는 메시징·전용회선 등 45종에서 빅데이터·지역화폐·보안·에너지 등 94종으로 두 배 가까이 늘고 사업 수주 규모는 연평균 37% 성장세를 보입니다.

KT는 금융·물류·사무환경·헬스·제조·데이터센터·사회간접자본(SOC) 등을 7대 분야로 선정했습니다. 해당 영역에서 성공 모델을 발굴해 지방자치단체와 교육, 산업단지까지 디지털 전환 시장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의 첨병이 되겠다는 뜻도 내비쳤습니다. KT는 전국 6대 광역본부 및 그룹차원의 채널을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 사업을 지역과 중소기업으로 확산해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 구축 등 한국판 뉴딜 모범사례를 이끌어갈 계획입니다.

KT는 지난해 10월부터 모든 사업 영역에 AI를 도입했습니다. 최근에는 AI콜센터(AI Contact Center)와 같은 업무 아웃소싱(BPO) 시장에서도 두각을 보입니다. KT AI콜센터 솔루션을 적용한 라이나 생명은 고객 민원이 5% 감소하고 오안내가 20% 개선되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KT는 AI 역량을 가정과 산업현장을 아우르는 서비스 로봇 시장까지 확대합니다. 지난 9월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등과 AI반려로봇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전홍범 KT 부사장을 필두로 한 ‘AI 로봇단’을 신설하는 등 로봇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디지털&바이오·헬스’ 전담부서도 신설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폭증하는 의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의료 플랫폼 구축과 AI 헬스케어 사업에도 진출합니다. 향후 ‘KT 메디컬 메이커스’를 개발해 차세대 의료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는 게 목표입니다.

빅데이터 분야에서도 신사업 발굴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침체한 골목상권에 디지털 전환을 주입하는 방식입니다.

KT는 600만 자영업자 대상 유동인구 및 소비데이터 등 상권 정보 분석을 무료로 제공하고 70만 중소기업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BC카드와 케이뱅크 등 KT 금융 그룹 역량을 바탕으로 우리금융그룹과 협력해 마이데이터 사업모델을 제시하겠다는 전략도 내세웠습니다.

KT는 다음 달 ‘KT DX 플랫폼’을 공개한다는 계획입니다. 사업 규모나 위치, 업종에 무관하게 플랫폼 하나만으로 제3의 솔루션과 연계해 특화된 서비스를 유연하게 제공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구현모 대표는 KT가 가진 경쟁력으로 네트워크 인프라 우위와 ‘ABC’ 기술력을 꼽았습니다. 해당 역량을 특정 산업 분야와 결합해 사업적 가치로 창출시키는 ‘ABC+X’ 경험을 강조했습니다.

최근에는 다양한 기업과 기관이 참가하는 ‘클라우드 원팀’ 출범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협력체를 통해 국가 클라우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디지털 뉴딜 완성에 기여할 계획입니다.

구현모 대표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B2B 디지털 전환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선언은 새로운 100년의 단단한 기반이 될 변곡점이자 내실 있는 도약”이라며 “의미 있는 시장 성과로 기업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다른 산업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