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역대 최대 규모 ‘십일절’ 연다

500억원 규모 할인 혜택..디지털 가전·단독 상품 등 준비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2020 십일절 페스티벌’에 고객에게 제공되는 할인 혜택이 총 500억원 규모로 역대 최대 규모라고 11번가는 밝혔습니다. 사진ㅣ11번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11번가가 역대 최다 브랜드와 판매자가 참여한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을 시작합니다.

28일 11번가에 따르면 오는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2020 십일절 페스티벌’은 총 500억원 규모로 최대 규모입니다. 11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 동참하는 판매자도 역대 가장많은 1만여 곳에 달합니다.

11번가는 2020년 한 해 동안 월간 십일절을 통해 고객 상품 선호도와 브랜드 판매 빅데이터 등을 쌓아왔습니다. 여기에 국내외 40개 대표 브랜드와 맺은 업무협약(JBP)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행사를 기획했습니다. 

2020 십일절 페스티벌에서는 올 한 해 동안 선보였던 국내외 대표 디지털·가전 브랜드 인기 상품과 11번가 단독 판매 상품들을 대규모 선보일 예정입니다.  

삼성, LG, 애플, 다이슨, 위니아딤채, SK매직 등 국내외 대표 브랜드들의 TV,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청소기,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의류관리기, 블루투스 음향기기 등 다양한 디지털 가전 제품을 십일절 페스티벌 특가에 판매합니다.

11번가는 단독 기획 상품도 판매합니다. 삼성전자의 ‘11번가 단독’ 70형 TV는 최근 늘어난 대형 TV 수요에 맞춰 기획한 것으로, 십일절 페스티벌의 첫날인 11월 1일 오후 11시 타임딜을 통해 판매합니다.

또 11번가 ‘라이브11(LIVE11)’에서는 매일 다양한 상품을 라이브방송으로 소개합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애플 아이폰12, BMW 등이 준비됐으며, 11번가 앱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공동구매’, ‘예약구매’ 상품은 올해 2배 이상으로 상품 수를 늘렸습니다. 미리 구매할수록 구매 고객이 많이 모일수록 가격이 저렴해지는 상품으로 가전, 안마의자, 매트리스, 스키장 리프트권, 명품 가방 등 올해 300개 이상의 상품을 준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