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3000송이 국화로 마지막 배웅한 임직원들

고 이건희 회장 운구 행렬 리움 미술관·한남동 자택·승지원 둘러본 후 화성사업장 향해
임직원들 3000송이 국화 준비·협력사 직원 등도 추모..25분간 머물고 수원 선산에 영면
28일 오전 8시 50분경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나가는 고 이건희 회장 운구 차량.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28일 오전 9시경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떠난 고(故) 이건희 회장 운구 차량은 가장 먼저 한남동으로 향했습니다. 한남동 리움미술관과 이건희 회장의 자택과 집무실로 이용한 이태원동 승지원을 차례로 돌았습니다.

앞서 엄숙된 영결식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명희 신세계그룹 명예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직계 가족이 참석했습니다.

영결식은 이수빈 삼성 상근고문(전 삼성생명 회장)의 약력보고를 시작으로 김필규 전 KPK 회장(이건희 회장 고교 동창)의 추모 영상 상영, 참석자 헌화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발인에는 전현직 삼성 사장단이 함께 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상임고문, 이인용 사장,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등이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고(故) 이건희 회장 운구 차량은 곧바로 서울을 빠져나가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세계 1등 역사를 세운 화성 사업장으로 향했습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25분간 화성사업장을 들렀습니다.

삼성에 따르면 도착 2시간 전부터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회사에서 준비한 3000여 송이의 국화를 받아 들고, 약 2Km에 달하는 화성캠퍼스 안 도로 양편에 4~5줄로 늘어섰습니다.

반도체 생산 본지인 화성 사업장으로 향하는 고 이건희 회장 운구 차량. 임직원의 마지막 배웅을 받는 고 이건희 회장. 사진 | 연합뉴스

오전 11시경 운구행렬 도착 직전에는 라인근무자 등 더 많은 임직원들이 나와, 곳곳에서 고인의 마지막 출근길을 지켜봤습니다.

고인이 2010년과 2011년 기공식과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던 16라인 앞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들이 모두 하차했습니다.

이곳에서 과거 16라인 방문 당시의 동영상이 2분여 상영됐고, 방진복을 입은 남녀직원이 16라인 웨이퍼를 직접 들고 나와 고인을 기렸습니다. 유가족들은 버스 탑승 전 임직원들에게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몇몇 임직원들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지켜보며 눈시울을 붉히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전현직 주요 경영진과 임원들, 수천여명의 직원들 뿐 아니라 협력사 직원들도 함께 나와 고인을 배웅했습니다. 육아휴직 중임에도 직접 나온 임직원도 있었고, 인근 주민들도 나와 고인과 작별인사를 했습니다.

임직원의 마지막 배웅을 받는 고 이건희 회장. 사진 | 연합뉴스

고인은 2004년 반도체 사업 30주년 기념 행사를 포함, 2003년, 2010년, 2011년 등 화성캠퍼스에 4차례 방문한 바 있습니다.

이후 운구 차량은 수원 장지로 향했습니다. 수원에 있는 선산은 이병철 선대 회장의 부모와 조부가 묻힌 곳입니다. 이 회장은 1시간 가량의 장례 절차가 끝난 뒤 모역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