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3분기 순익 5505억원 달성…은행은 부진

누적 1조 4608억..전년보다 4.8%
투자증권·보험 등 비은행 실적 호조
사진ㅣNH농협금융지주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농협금융지주가 올해 3분기에 550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습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 당기순이익은 감소했지만 비은행 부문에서 선방한 실적을 보여준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농협금융은 29일 2020년 3분기 말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 46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농협금융은 농협법에 의해 농협·농촌에 지원하는 사업비를 감안한 당기순이익은 1조 6854억원입니다.

3분기 누적 순이자마진(NIM)은 1.67%로 2분기와 동일한 수준이나 이자부자산의 성장과 저원가성 예금의 증가 영향으로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습니다. 수수료이익은 증권위탁중개수수료 순증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6% 늘어난 1조 211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습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45%로 전년 말 대비 0.18%포인트 개선됐으며,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42.51%를 기록해 전년 말보다 34.64%포인트 올랐습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 11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감소했습니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으나 미래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위한 대손충당금 선제적 추가 적립 등으로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이 1114억원 증가한 영향으로 보입니다.

비은행 계열사 중 투자증권은 501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고, 생명보험은 643억원, 손해보험은 492억원, 캐피탈 448억원, 자산운용 159억원, 저축은행 16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습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경기침체 장기화에 대비해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범농협 수익센터로서 농업·농촌 지원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경영체질 개선과제를 중점 관리해 그룹의 지속가능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