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 돌봄 서비스, 서울시 내 치매안심센터 안착…B2B 활로 확대

AI 스피커 누구, 성북구·동대문구 등 서울시 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본격 시작
SKT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사진 | SKT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의 AI 스피커 ‘누구’가 독거 어르신의 돌봄 서비스에 이어 서울시 내 치매안심센터 안착에 성공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SKT는 AI 스피커 ‘누구’를 B2B(Business to business) 영역 대상으로 사업 활로를 넓히는 중입니다.

29일 SKT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서울시 성북구 치매안심센터,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 동작구 치매안심센터 등에 등록한 약 400명의 어르신 대상으로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본격 시작합니다.

특히 치매 예방프로그램인 ‘두뇌톡톡’ 등을 통해 충분한 인지능력 개선 훈련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성북구와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가정 내 비대면 돌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도입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치매는 ‘경도인지장애’ 단계부터 관련 증상을 조기 발견하고, 인지능력훈련과 적절한 치료를 병행하면 20년 후 치매 유병률을 80% 수준까지 낮출 수 있습니다.

SKT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인공지능 돌봄’의 음악감상, 감성대화 등을 통한 정서적 지원과 치매특화 3종 패키지(두뇌톡톡, 기억검사, 마음체조), 긴급 SOS 기능을 통한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히 ‘두뇌톡톡’은 AI 스피커 ‘누구’와 대화하며 퀴즈를 푸는 방식으로 구현된 치매 예방 서비스입니다. 주요 대학병원과 전국의 병의원, 치매안심센터 등 100여 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인지 능력 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음성기반 AI 서비스로 구현했습니다.

기억검사의 경우 SKT가 서울대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과 협력해 개발한 서비스입니다. 짧게 각색된 흥부전 중 하나를 듣고 관련 퀴즈를 풀면 정답 개수에 따라 기억 건강 단계를 알려줍니다.

마음체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심신이 지친 어르신들을 위한 표현예술 치료로, 언어치료 전문가와 협력해 개발한 치매 예방 운동입니다. 어르신들이 음성 안내에 따라 쉽고 재미있게 따라할 수 있도록 총 62종의 콘텐츠로 구성됩니다.

서울시 성북구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어르신들이 코로나19로 센터를 자주 방문하시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인공지능 돌봄’을 통해 지역 사회 어르신들이 주기적으로 인지능력 개선 훈련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인공지능 돌봄을 통해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치매 조기 발견을 통해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SKT는 현재 서울시 뿐만 아니라 충북 영동군 치매안심센터 등 다양한 관계자와 B2B 판매 채널 확대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