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분기 영업이익 2496억…전년 比 12% 증가

수주·매출·영업이익·부채비율 전부 개선
대림산업 광화문 D타워. 사진ㅣ대림산업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림산업이 3분기에 영업활동과 일감 확보, 재무상태 모두 견조한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림산업은 올해 3분기에 매출 2조 2219억원, 영업이익 2496억원의 잠정실적(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매출은 3%, 영업이익은 12% 늘었습니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7조 2333억원, 영업이익은 846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 11% 증가한 겁니다.

연결기준 신규수주는 3조 7832억원을 달성했습니다. 대림산업 주택 부문과 대림건설의 수주 실적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646% 증가한 실적입니다.

올해 누적 신규수주도 지난해 동기에 비해 119% 증가한 6조 8425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수주 잔고는 3분기 말까지 21조 2706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재무 건전성도 개선됐습니다. 순차입금은 6204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증가했고,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건설업종 최고 수준인 95%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실적에 대해 대림산업은 코로나19 유행과 장기 저유가 등 어려운 영업환경에서도 수주·매출·영업이익·부채비율 등 주요 재무 지표가 전부 개선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대림산업은 “건설사업부의 호실적이 지속되는 가운데, 카리플렉스 등 자회사의 신규 연결 편입 효과가 더해졌다”며 “석유화학사업부도 수요 증가에 힘입어 수익성이 회복되고 있고, 지분법 적용 대상인 여천NCC, 폴리미래 모두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