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동원F&B, 광파오븐 ‘인공지능쿡’ 조리 식품 확대

동원F&B HMR에 맞는 최적 조리법 지원
LG전자와 동원F&B는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에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김재옥 동원F&B 대표(오르쪽)와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광파오븐을 활용한 가정간편식(HMR)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동원F&B와 손을 잡았습니다.

LG전자와 동원F&B는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에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김재옥 동원F&B 대표와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두 회사는 HMR 시장 성장세에 맞춰 LG전자 광파오븐에 탑재한 ‘인공지능쿡’ 기능으로 조리하는 식품 수를 늘리는데 협력합니다. 동원F&B HMR에 맞는 조리방식을 LG전자 광파오븐이 알아서 맞춰주는 식입니다. 대상 식품은 햄과 만두 등 총23개입니다. ‘LG 씽큐 앱’에서 해당 식품을 주문할 수 있습니다.

광파오븐은 와이파이(Wi-Fi)로 스마트폰 ‘LG 씽큐(LG ThinQ) 앱(응용 프로그램)과 연동됩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HMR 포장지에 있는 바코드를 찍고 광파오븐으로 전송하면 조리 시간 및 온도 등이 맞춰집니다. LG전자는 지난해 9월 풀무원 HMR을 시작으로 해당 기능을 도입했습니다.

김재옥 대표는 “소비자들이 동원F&B HMR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LG전자와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송대현 사장은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쿡 등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