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코로나-인플루엔자 동시진단키트 수출길 열렸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수젠텍(253840)은 코로나19-인플루엔자 동시 신속진단키트’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출허가를 승인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감염자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판별하는 것이 방역의 핵심으로 부각되는 상황에서 해외에 제품 공급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수젠텍은 이미 수년 전부터 인플루엔자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개발에 시판해 왔다. 최근에 개발에 성공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기존 제품에 융합해 동시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가 각각 별도의 제품으로 검증을 마쳤기 때문에 국내에 이어 해외 인증도 원활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이미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독일 연방정부 보건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아 독일에 공급을 시작했다. ‘코로나-인플루엔자 항원 신속진단키트’도 ‘항원 신속진단키트’에 이어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 주요 국가들로부터 승인을 받아 제품 공급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젠텍의 코로나19-인플루엔자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검체(콧물)내에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항원이 존재하는지를 검사해 감염 여부를 진단한다. 신속진단키트 방식이기 때문에 고가의 검사 장비나 시설 없이 진단키트만으로 현장에서 20~30분 이내 육안분석이 가능해 분자진단을 대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가 동시에 확산하는 ‘더블 팬데믹’ 상황에서는 급증하는 검진자에 대응해 분자진단만으로 검사 용량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동시 신속진단키트’ 도입은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수젠텍 관계자는 “코로나 19-인플루엔자 동시 진단이 가능한 분자진단 시약은 많이 개발됐지만 분자진단은 검사장비, 검사시설 등 고가의 인프라가 필요해 검사 용량을 단기에 증가시키기가 쉽지 않다” 며 “항원 신속진단키트를 활용하지 않고서는 현재 검사 용량으로 대응이 불가능한 상황이 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