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3분기 영업이익 352억…”‘나홀로’ 흑자 행진”

비 정유 사업 호조로 2분기 연속 흑자 기록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사진ㅣ현대오일뱅크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지난 분기에 흑자 전환에 성공한 현대오일뱅크가 3분기에도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국내 정유사 실적 중 3분기에 흑자를 낸 건 현대오일뱅크가 유일합니다.

현대중공업지주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3분기에 매출 3조 3277억원, 영업이익 352억원의 실적(연결기준)을 달성했다고 30일 공시했습니다. 2분기 대비 매출은 7760억원, 영업이익은 220억원 늘은 겁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비 정유 사업의 선전이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케미칼은 혼합자일렌을 주로 생산하는데, 원료를 다변화해 원가경쟁력을 높여 361억원의 영업이익을 봤습니다.

카본블랙을 생산하는 현대오씨아이와 상업용 유류터미널인 현대오일터미널도 각각 62억원과 3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정유 사업에서는 경제성 높은 초중질원유 투입 비율을 높이고 제품 생산을 최적화해 손실을 최소화했습니다. 

현대오일뱅크는 올 4분기에도 실적이 더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중국 고순도 테레프탈산(PTA)공장 증설로 원재료인 파라자일렌 시황이 개선되고 있습니다. 또 카본블랙과 윤활기유 제품도 제품가격은 오르는 반면 공장 가동은 줄면서 마진이 양호하게 유지되고 있습니다.

정유사업에서도 실적 턴어라운드가 전망됩니다. 유가가 최근 완만하게 상승 중인데다 산업수요 회복, 동절기 난방수요 발생으로 정제마진이 개선되고 있습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업황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설비가동률을 높이고, 초중질원유 투입비중을 상향하여 사업 수익성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내년 올레핀 석유화학공장인 HPC 프로젝트 완공을 기점으로 석화사업을 본격 확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