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1조 넘게 사들인 동학개미에도 ‘급락’…2260선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스피가 개인 투자자의 1조원이 넘는 대규모 수급에도 급락했다. 코로나 재확산과 미국 대선의 영향으로 외국인과 기관이 매물을 출회하면서 2%가 넘는 하락 폭을 기록했다.

30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9.52포인트(2.56%) 내린 2267.15에 그쳤다. 이날 국내 주요 기업들이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으나 실적 전망이 선반영이 됐다는 판단이 작용하면서 낙폭이 커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코스피는 외국인 및 기관의 동반 순매도세에 하락세를 기록하며 2300선 하회했다”며 “양호한 경제지표에 불구하고 미국 대선발 정치적 불확실성,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유럽 봉쇄 조치 우려에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실물 경기 회복세를 보여준 경제지표 호조보다 현재 코로나19 재확산 사태로 인한 유럽 봉쇄 조치와 이에 따른 경기 회복 둔화 우려에 주목하는 모습”이라며 “더불어 미국 대선을 4일 앞둔 가운데 트럼프 지지층 대다수가 다음달 3일 대선 당일 현장 투표에 집중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당선인 결정 관련 불확실성까지 가세하면서 위험 회피 심리를 자극했다”고 덧붙였다.

또 서상영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한국 증시는 미국 증시 마감 후 대형 기술주가 하락하자 매물이 출회되며 약세를 보였다”며 “개선된 실적 전망 등이 이미 반영이 되었다는 판단과 미국의 정치적 불확실성, 코로나 재확산 이슈 등 여전히 부담스러운 내용이 상존하고 있다는 점이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주체 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939억원, 4579억원 가량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크게 떨어뜨렸다. 이에 반해 개인은 홀로 1조 4147억원이나 순매수하며 하락장을 방어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0.04%(0.50원) 내린 1134.00원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도 대부분 하락 마감하며 무너졌다. 운수장비와 화학, 통신업, 운수창고가 3% 넘게 빠진 것을 비롯해 의약품, 보험, 증권, 의료정밀, 음식료품, 종이목재, 서비스업 제조업, 금융업 등도 2%대의 하락 폭을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도 삼성SDI를 제외한 모든 종목이 파란불을 켰다.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의 분사가 결정된 LG화학은 무려 6% 넘게 하락했고, 카카오는 3%, 셀트리온도 4% 이상 떨어졌다. 현대차와 삼성전자우, 카카오 3% 이상 내렸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약세였다.

특히 빅히트는 기관들의 의무보호예수 물량이 시장에 풀리고 한국거래소가 이상거래 여부를 들여다본다는 소식까지 들리면서 9.55%나 급락했다. 그린 뉴딜 관련주인 한화솔루션은 4% 넘게 떨어졌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28포인트(2.61%) 떨어진 792.65로 장을 마쳤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1.23% 오른 카카오게임즈를 제외하면 대부분 파란불을 켰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5% 이상 떨어졌고 제넥신도 6%나 급락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