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확정…12월에 새 법인 출범

자본금 1000억원 규모의 100% 완전 자회사
LG화학 본사가 있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 트윈타워.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LG화학이 전지(배터리)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출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LG화학은 30일 서울 여의도동 LG트윈타워 동관 대강강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LG화학 전지사업부 분할안을 원안 승인했습니다. LG화학은 지난 20∼29일 전자투표로 분할에 대한 찬반 의견을 수렴했고 이날 총회에는 80여명의 주주만 입장했습니다.

주총 결과 유권자의 77.5%가 투표에 참석했고 이중 82.3%가 찬성해 주총안 승인을 위한 정족수를 채웠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 1일을 배터리 사업을 전담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공식 출범하고 12월 3일 분할등기를 할 예정입니다.  

분할 회사는 LG화학의 100% 자회사로서 자본금 1000억원의 회사로 설립됩니다. 분할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6조 7000억원 정도이며, LG화학은 향후 이 회사의 상장 가능성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LG화학은 2024년까지 분할 회사의 매출을 3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사업 영역도 배터리 소재, 셀, 팩 제조·판매 외에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Lifetime) 전반으로 확장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방침입니다.

LG화학측 신학철 부회장은 “이번 분사를 통해 앞으로 균형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 갖춘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