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도심항공교통 도입” 인천시 등 공공기관 맞손

5개 기관, 도심항공교통 특화도시 협약 체결
인천국제공항과 연결된 도심항공교통체계 구축
인천시청의 전경.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인천공항과 연계한 공항형 도심항공교통 체계와 이를 위한 특화도시가 인천에 개발될 전망입니다.

인천광역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도시공사는 11일 송도국제도시 G 타워에서 ‘인천 도심항공교통 실증·특화도시 구축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협약은 인천국제공항과 도심을 연계하는 축에 인천지역내 도심항공교통 실증노선과 도심항공교통 특화도시를 개발하기 위한 협력 사업입니다.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이란 도시에 항공교통체계를 도입하는 사업을 말합니다.

이번 협약에서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실증노선 구축과 도시개발에 필요한 공역체계 분석 및 관리 체계, 도시계획 등에 필요한 제도 개선을 지원하는 ‘인천 도심항공교통 플랫폼’을 구축·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협력사인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도시공사는 주요 택지개발에 도심항공교통 체계를 도입해 특화도시를 조성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과 도심항공교통체계를 연결하고 공항 주변 공역에 대한 안전 관리를 지원합니다.

아울러 5개 기관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의 ‘수도권 실증노선’의 실현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은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발표한 계획인데요.

이를 실현하기 위한 거버넌스 체계인 UAM TEAM KOREA에는 현재 인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정식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도심항공교통은 도시의 성장 발전에 필요한 교통과 운송 혁명을 이끌고 산업적으로는 항공과 자동차가 융복합 되는 전 지구적인 교통혁신이자 미래먹거리라며 아무도 가보지 못 한 길을 가는 개척자 정신으로 인천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