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 ‘드론택시’, 국내 첫 비행…서울 여의도~한강 상공 누벼

중국 이항사 기체, 해발 50m 상공 7분간 이동
중국 드론 업체 이항(Ehang)의 유인드론인 EH216 1기가 11일 오전 10시 55분께 서울 마포대교 남단 한강시민공원에 떠올라 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서울시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사람을 태운 채 이동하는 ‘드론택시’가 국내 첫 비행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하늘을 이동통로로 활용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Urban Air Mobility) 인프라 육성에 나설 계획입니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11일 “도시, 하늘을 열다”라는 부제의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를 공동개최했습니다. 유인드론이 날아오르는 국내 첫 행사입니다.

이날 중국 드론 업체 이항(Ehang)의 유인드론인 EH216 1기는 오전 10시 55분께 서울 마포대교 남단 한강시민공원에 떠올라 약 7분간 비행했습니다. 실제로 사람 2명이 탑승할 수 있는 드론이지만 안전을 위해 20㎏짜리 쌀포대 4개를 싣고 운행했는데요.

8개의 프로펠러를 장착한 무게 200㎏, 높이 1.77m의 이 기체는 10여초만에 지상을 박차고 해발 50m 상공에 수직으로 떠오른 뒤 서강대교와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 구간을 2바퀴(총 3.6km) 돌았습니다. 이항사에 따르면 드론 택시는 최대 시속 130㎞로, 여의도에서 인천국제공항을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11일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서울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인류가 꿈꾸던 미래 교통수단인 ‘드론 택시’를 세계적인 혁신의 테스트베드인 이곳 서울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울시는 하늘을 날고자 했던 인류의 영원한 꿈이 서울시민의 현실로,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으로 안착하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선도적인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외에도 이번 행사에는 현대자동차, 한화시스템즈 등 7개 국내외 업체와 대학 등이 드론택시용 개발기체 모형을 전시했습니다. 현대차는 2028년까지 8인승 드론택시 기체를 제작해 상용화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화시스템즈는 미국 오버에어社에 2500만 달러를 투자, 기체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비행 실증은 국토부가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의 제도적 기반을 정비하고 서울시가 드론택시 등 인프라를 투입해 성사됐습니다. 시는 내년부터 이 드론으로 서울과 타 지자체에서 추가 비행시연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국내기업들에게 eVTOL 등 신기술이 적용된 드론택시 기체의 비행기회를 지속 제공하고 상용화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025년 상용화를 위해 로드맵에서 밝힌 과제를 산학연관 협업으로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11일 ‘도심항공교통 서울실증’ 행사에 활용된 중국 드론 업체 이항(Ehang)의 유인드론 EH216. 사진ㅣ서울시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