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3Q 영업익 118억원…’회복세’ 진입

직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 336% 상승
CJ프레시웨이CI. 이미지ㅣCJ프레시웨이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프레시웨이가 올해 3분기 직전 분기보다 개선된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3분기(7~9월) 매출 6513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매출은 15%(1187억원) 영업이익은 33%(58억원) 감소한 수치입니다.

다만 직전 분기인 2분기와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268억원), 336%(91억원) 늘었습니다.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은 외식업체 매출이 증가했고, 복지관 등에 공급되는 급식 식자재 물량과 어린이집 신규 공급 증가가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회사는 분석했습니다.

단체급식 부문은 IT 및 제조 산업체 신규 수주와 골프장 식음매출 회복이 긍정적으로 작용했습니다. 또 자회사인 조미식품 전문회사 송림푸드는 HMR 제품에 포함되는 소스류 수요 증가로 별도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21% 늘었습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19 상황에서 실적 개선을 위해 다각도의 사업 혁신을 준비하고 실행하고 있다”면서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맞춤형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한편 효율적인 고정비 관리를 통해 수익성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