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3Q 코로나19 속 영업익 ‘선방’…흑자 전환

매출 1조 2144억원, 영업익 251억원
신세계 강남점 외관. 사진ㅣ신세계백화점 홈페이지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신세계가 올해 3분기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선방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영업이익 규모가 감소했지만, 직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되며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신세계그룹이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 2144억원, 영업이익 251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24.2%, 영업이익은 73.8% 감소했습니다. 다만 직전 분기인 2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9.7% 늘었고, 영업이익도 682억원 늘어나며 흑자로 전환됐습니다.

별도기준으로 백화점 3분기 실적은 매출액 3638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5.5% 감소했으나, 직전 분기보다 2.8% 올랐습니다. 영업이익은 281억원(전년 대비 -44.6%)으로 전분기에 비해 2배가량 늘었습니다.

신세계백화점의 빠른 회복세는 ▲강남점 등 지역 1번점 전략을 기반으로 한 대형점포의 실적 선도 ▲타임스퀘어, 강남점 등 리뉴얼을 통한 오프라인 백화점 본업 경쟁력 강화 ▲업계 최초 미술품 상시 판매, 장르별 VIP 신설 등 지속적인 유통 혁신에 주력한 결과로 보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디에프, 센트럴시티, 까사미아 등 신세계 연결 자회사들도 실적이 개선됐습니다. 지난 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한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센트럴시티는 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흑자로 돌아섰고, 면세점과 까사미아는 전분기에 비해 적자폭을 줄이며 실적 개선에 성공했습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면세점 화장품 사업 실적 회복과 해외패션 부문의 성장으로 매출 3338억원(전년대비 -7.3%)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습니다.

특히 화장품 사업은 중국 소비가 점차 정상화되고 면세점 판매도 회복추세를 보이면서 전분기 대비 52%나 올랐습니다.

센트럴시티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 581억원(-17.7%), 영업이익 140억(-40.7%)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든 실적을 보였지만 점진적인 호텔 투숙율 상승과 임대매장 매출 회복에 따라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상승하며 흑자 전환했습니다.

면세점은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 등 영업환경이 개선되며 매출은 4372억원, 영업손실 205억원을 기록해 전분기(-370억원)에 비해 적자폭을 크게 줄였습니다.

또 국내 면세점 매출이 광군제, 국경절 수요 등 지속적인 상승세에 있으며, 기한이 연장된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4분기 실적 개선에 속도를 낼 예정입니다.

지속적으로 유통망을 확장하고 있는 까사미아는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트렌드로 주거 관련 소비가 증가하며 전년 대비 매출이 50%나 증가했습니다. 영업손실 20억원으로 집계되며 올해 2분기(-30억원)보다 적자 폭이 줄었습니다.

신세계 관계자는 “올 3분기 백화점의 빠른 매출 회복세와 더불어 신세계인터내셔날, 디에프, 센트럴시티 등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빠르게 흑자로 돌아섰다”라며 “올 4분기에는 본격적인 백화점 매출 신장을 중심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임차료 영업요율 적용,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 및 해외패션 매출 확대, 까사미아의 지속적 외형 성장까지 더해져 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