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입점 패션 브랜드 거래액 최대 11배 급증

G마켓·옥션 직입점 패션 브랜드 판매실적 증가
18일 온라인 유통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이 직입점한 패션 브랜드 200개를 대상으로 올해 3분기 판매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브랜드별 거래액이 최대 11배(10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 이베이코리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이베이코리아와 협력하는 패션 브랜드 거래액이 최대 11배 급증하는 등 ‘비대면’ 상황 속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입니다.

18일 온라인 유통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이 직입점한 패션 브랜드 200개를 대상으로 올해 3분기 판매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브랜드별 거래액이 최대 11배(10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10월까지 패션 브랜드 전체 거래액은 지난 2015년 같은 기간과 견줘 4배(311%) 이상 늘었습니다.

이베이코리아는 패션 시장에 확산하는 ‘온택트(온라인+언택트)’ 흐름을 간파하고 국내외 패션 브랜드와 협력 강화를 통해 신상품 최초 출시·단독 상품 특가 등 마케팅에 나선 것을 거래액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올해에만 전략적 제휴를 새롭게 맺은 패션 브랜드는 125개로, 1년 사이 46%가 늘었습니다.

G마켓과 옥션은 매달 ‘신상 쇼케이스’ 프로모션을 열어 신상품 혹은 단독 기획상품을 먼저 선보이는 등 정기적인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 신상 쇼케이스’에서는 헤지스·닥스·질스튜어트뉴욕 등이 참여해 브랜드 거래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총 14배(1361%)가 증가하는 기록을 냈습니다. 지난달 열린 ‘겨울 아우터 페스티벌’에서도 행사 거래액이 1년 전보다 8.5배(756%) 급증했습니다.

올해 3분기를 기준으로 가방 브랜드 샘소나이트 거래액은 지난해 대비 11배(1000%)에 이르는 높은 신장세를 보였습니다. 여성복 브랜드 온앤온은 6배(500%)나 거래액이 증가했습니다. 헤지스·닥스·질스튜어트뉴욕 등을 보유한 LF와 라코스테도 각각 4배에 가까운 성장률 282%를 기록했습니다. 노스페이스 거래액도 2배(107%) 확대됐습니다.

G마켓과 옥션을 통한 신상품 판매 비중도 높습니다. 지난 9월 기준 라코스테 판매 거래액 중 81%가 신상품에 집중됐습니다. 지오다노는 60%, LF와 온앤온은 각각 50% 정도로 신상품 판매 비중이 높았습니다.

성장세에 힘입어 이베이코리아와 협력하는 패션업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대표적인 제조·직매형 의류(SPA) 브랜드 삼성물산패션 에잇세컨즈를 비롯해 케네스레이디·라인·린(LYNN)·KL 등을 350여 개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는 여성복 패션그룹 ‘린 컴퍼니’와 손을 잡았습니다.

이주철 이베이코리아 SM부문장은 “온라인으로 판로를 확대한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와 견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G마켓과 옥션이 대표적인 ‘온라인 백화점’으로 자리 잡고 있다” 며 “앞으로도 국내외 대표 브랜드사와 함께 양질의 서비스와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며 동시에 패션 브랜드의 성공적인 판매채널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