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산학연 16개 기관 참여하는 ‘클라우드 원팀’ 출범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목적
KT 광화문 지사.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KT 주도로 산학연이 힘을 합쳤습니다. 관련 인재 양성부터 사업 모델 구축까지 여러 방면에서 협력을 추진합니다.

KT는 서울 광화문 KT East 사옥에서 16개 기업 및 기관과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을 결성하기로 협약을 맺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학계에서는 서울대, 카이스트, 포항공과대, 서울과학기술대가 참여합니다.

이어 연구기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가 함께합니다. 산업계는 KT를 비롯해 케이뱅크은행, 나무기술, 소만사,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솔트룩스, 틸론, 제노솔루션, 새하컴즈, 아롬정보기술, 티맥스에이앤씨가 힘을 모읍니다.

클라우드 원팀은 토종 클라우드 기업이 추진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로 했습니다. 사업 모델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경제성, 안정성을 갖춘 토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보급한다는 방침입니다.

산업 뿌리인 인재 양성도 함께합니다. 학계와 산업계가 인력 교류를 통해 상호 보완적인 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기관이 가진 지적 재산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참여기관은 연구개발(R&D), 핵심 기술 개발, 선도적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사례 배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과제를 발굴해 수행합니다. 클라우드 원팀은 과제 수행을 통해 참여기관 간 상호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협력 관계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원팀 사무국은 KT에 설치되며 ECO상생 지원단과 산업, 솔루션, R&D 3개 혁신 분과, 1개 지원단으로 운영될 계획입니다.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력과 운용·컨설팅 역량으로 클라우드 원팀 참여 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 부사장은 “산학연 16개 기관이 힘을 합친 클라우드 원팀이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지원을 통해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