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지바이오, 대웅제약과 자가줄기세포치료제 위탁생산 업무협약

줄기세포 이용한 재생의료 사업영역 강화 차원
지난 20일 대웅제약 신관에서 진행한 CDMO 업무협약식.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왼)과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오). 사진ㅣ시지바이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시지바이오가 줄기세포를 이용한 재생의료 사업영역 강화에 나섰습니다.

재생의료전문 바이오기업인 시지바이오는 대웅제약과 자가줄기세포치료제의 위탁개발생산(CDMO)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시지바이오가 개발한 자가지방유래 줄기세포치료제를 대웅제약 줄기세포제조소에 위탁개발생산할 수 있게 됩니다.

시지바이오 측은 “이번 MOU를 통해 제조소를 구축하는데 드는 비용을 절감하면서 글로벌 규정에 맞춘 생산시설을 통해 줄기세포치료제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지바이오는 재생의료 3요소인 세포, 지지체, 성장인자의 바이오 융복합 통합 솔루션을 보유한 재생의료 전문기업입니다. 자가지방에서 유래된 세포들을 전자동으로 분리해내는 셀유닛(Cellunit)에 기반해 당뇨발, 척추, 흉터, 연골재생 등의 세포기반 임상연구를 수행해 왔습니다.

회사는 자가지방유래 세포기반 치료 노하우를 기반으로, 올해 세포치료제 개발팀을 신설하고 연구개발, 임상연구, 품목허가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유현승 시지바이오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최근에 발효된 첨단재생바이오법 하에서 자가줄기세포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시지바이오가 확보한 바이오 소재 기반 기술에 자가줄기세포치료제를 더해 국내외 어떤 기업도 제공하지 못한 강력한 인체조직 재생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