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화재,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인공지능 서비스 확대

비대면 스마트워크, 신사업 발굴에 협력
이종수 흥국화재 기획마케팅본부장 전무(왼쪽)와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사업 총괄 전무가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흥국화재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흥국화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흥국화재(대표 권중원)가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인공지능(AI) 기반의 보험서비스 확대에 나섭니다.

23일 흥국화재에 따르면 양사는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이와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흥국화재의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 보험업 시스템과 서비스 구축, 신규 사업 발굴 등을 위해 공동 협력한다는 내용입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흥국화재와 네이버클라우드의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사업 제안, 컨설팅, 마케팅, 신규 클라우드 상품 구성 등에 대한 공동 수행 협력 ▲인공지능 기반 헬스케어 관련 제품과 상품 개발 지원, 신사업 발굴, 신규 비즈니스 협력사업 논의 ▲비대면 스마트워크 시스템 환경 구축 등이 있습니다.

양사는 우선 AI OCR(인공지능 기반 광학문자판독), AI 기반 신분증 진위여부 판독, AI 컨택센터 등 분야에서 협력을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보험금청구 접수서류인 입통원영수증 처리 업무에서 AI OCR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종수 흥국화재 기획마케팅본부장(전무)은 “보험산업에 AI 기술을 활용, 신사업 발굴과 업무 효율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한 혁신적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