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3분기까지 누적순익 5.6조…전년보다 6%↑

생보사, 저축성보험 판매 호조가 견인
손보사, 코로나에 車보험 손해율 개선
사진ㅣ금융감독원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올 1~9월 국내 보험사들의 순익이 전년 동기보다 6%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리가 떨어지면서 투자 수익이 줄었지만, 저축성보험 판매가 눈에 띄게 늘었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이 감소한 결과로 분석됩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들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5조 5747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1%(3195억원) 증가했습니다.

업권별로 보면 손해보험사가 2조 4232억원으로 전년 대비 10.2%(2249억원) 늘었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자동차사고와 병원 진료가 줄면서 손해율이 하락한 영향이 컸습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4.5%포인트, 장기보험은 0.3%포인트 개선됐습니다.

생명보험사의 순익은 3조 151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946억원) 늘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리하락으로 이자수익이 감소했으나, 저축성보험 판매가 늘면서 보험영업손실이 축소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같은 기간 보험사들이 벌어들인 수입보험료는 152조 4284억원으로 전년보다 5.0%(7조 2975억원) 뛰었습니다. 생보사에서 3조 3432억원, 손보사에서 3조 9543억원 증가했습니다.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은 작년과 같은 0.59%를 기록했습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 동기보다 0.12%포인트 하락한 5.47%를 나타냈습니다.

보험업계 총자산(9월말 기준)은 1291조 6306억원으로 전년 같은 시점보다 5.6% 증가했습니다. 자기자본도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과 이익잉여금 증가로 전년 동월말 대비 7.0% 증가한 141조 8177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 지속에 따른 영업여건과 투자환경 악화 등으로 보험사들의 장기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의 동반 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 변동성, 대체투자자산 부실화 등 주요 위험요인에 대해 상시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