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파업 ‘일단 멈춤’…내년 4월까지 조합원 1인당 400만원 지급

노사 잠점합의..성과급·격려금 지급 약속
부평공장 1억9000만달러 투자 내년 집행
“운영 정상화에 집중”..조합원 찬반투표 변수
한국지엠 부평 2공장.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한국지엠 노사가 24차례 교섭 끝에 임금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25일 한국지엠 노사는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날부터 이틀간 교섭을 거쳐 합의에 도달했습니다. 지난달 23일 시작한 부분 파업도 잠정합의안 조합원 투표까지 중단될 것으로 보입니다.

잠정합의안에는 회사 측이 내년 초까지 조합원 1인당 성과급과 격려금으로 총 40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노조 파업에 따라 사측이 보류했던 인천 부평1공장에 대한 1억9000만달러 규모 투자도 내년부터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인천 부평2공장 생산 일정을 늘리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현재 생산하는 차종의 일정을 시장 수요를 고려해 최대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노조는 오는 2022년 8월 이후 생산 물량이 예정되지 않은 부평2공장에 신차를 배정해달라고 요구해왔습니다.

사측에서 노조에 제안했던 임금협상 주기를 2년으로 연장하자는 내용은 잠정합의안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통상 매년 한 번씩 임금협상을 진행합니다. 노조 측은 2년 주기 임금협상은 금속노조 규정에 어긋난다며 반대 의사를 밝혀왔습니다.

노조는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국지엠은 “회사는 노사 간 잠정합의에 이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향후 공장 운영을 정상화하고 경영 정상화 계획을 지속 수행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사는 지난 7월 22일 첫 상견례 이후 이날 잠정합의안 도출까지 총 24차례 교섭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협상안을 두고 노사가 갈등을 거듭하면서 총 15일에 걸쳐 부분 파업을 벌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