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21년 정기 임원인사…최초 여성 전무 탄생

김희연 상무 등 3명 전무 승진·상무 신규 선임 16명
왼쪽부터 김희연 BID/IR 담당·이진규 업무혁신그룹장·이현우 TV운영혁신그룹장. 사진 | LG디스플레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3대 추진과제 달성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 임원들을 새롭게 발탁했습니다. 회사 최초로 여성 전무 승진자도 나왔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전무 승진 3명 ▲상무 신규 선임 16명 등 총 19명 승진을 포함한 2021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세화, 중소형 플라스틱 OLED(P-OLED) 사업 정상화, 액정표시장치(LCD) 구조혁신 가속화 등에 이바지한 인재를 선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수영 Display 연구소장 전무가 신규 CTO(최고기술책임자)로 보임합니다. OLED 미래기술 개발을 주도해온 인물입니다. 차세대 OLED로 사업구조 전환 가속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OLED TV 수익성 향상에 이바지한 이현우 TV운영혁신그룹장과 DX(Digital Transformation) 기반 구축을 통해 생산성을 높인 이진규 업무혁신그룹장 등 3명이 전무로 승진했습니다. 사업 전반에서 차별적 경쟁력 강화에 힘썼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신규 P-OLED 소자개발 및 양산화를 주도한 백지호 OLED Cell 연구/개발담당은 상무로 신규 선임됐습니다. 백지호 담당을 포함한 총 16명이 OLED 생산 및 개발, 마케팅, 품질 등 분야에서 성과를 낸 임원들도 상무 신규 선임 대상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희연 BID/IR 담당 상무는 LG디스플레이 최초 여성 전무가 됐습니다. 김희연 상무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반을 구축하고 시장과 고객 인사이트 발굴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한 점을 인정받았습니다. 경영전략그룹장을 맡아 전략, 마케팅, 신사업 발굴 등을 총괄할 예정입니다.

구매2담당인 박진남 상무는 OLED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 역량과 구매 전문성 및 사업적 통찰력을 인정받아 구매그룹장으로 보임합니다. 전사 구매를 총괄하는 활동을 지휘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