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마케팅 이용한 허위·과장광고 282건 적발

식약처, 판매 사이트 282곳 차단..고의·상습업체 50곳 행정처분 요청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 이미지ㅣ식품의약품안전처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다가오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기억력 개선’, ‘피로회복’ 등을 내세워 허위·과대 광고를 한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판매 사이트 1356개를 대상으로 부당 광고 여부를 확인한 결과, 학부모와 수험생의 불안 심리 등을 겨냥한 허위·과대 광고 282건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적발된 광고 중에는 ‘면역 기능 강화’와 ‘기억력 개선’, ‘항산화’, ‘피로회복’ 등 일반 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도록 한 광고가 135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거짓·과장 광고. 이미지ㅣ식품의약품안전처

이 밖에 거짓·과장 광고(75건), 의약품 오인·혼동 광고(57건), 기타 소비자 기만 및 질병 예방·치료 표방 광고(15건) 등이 이번 점검에서 확인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판매 누리집(사이트)을 차단·삭제하고, 이중 고의·상습업체 50곳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등 강력 제재할 예정입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일반식품의 ‘기억력 개선’ 등을 표방하는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고, 영양분이 균형 잡힌 음식 섭취 및 규칙적 생활 습관이 수험생에는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