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UN 해비타트, 주거·일자리 지원 협약

청년·취약계층에 공공임대주택과 임대상가 제공
‘청년·취약계층의 주거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및 박수현 UN-Habitat 한국위원회 회장(사진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LH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UN-해비타트 한국위원회와 ‘청년·취약계층의 주거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알렸습니다.

UN-해비타트는 주택 및 관련 사회시설 분야에 대한 기술원조 및 국제 협력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기구입니다. 이중 ‘UN-해비타트 한국위원회’는 최초의 국가별 위원회로, 한국의 선진국형 도시발전 모델을 수립해 UN 193개 회원국과 공유하고 지원하는 국제기구 관계기관의 역할을 합니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의 역량과 경험을 활용해 청년 및 취약계층의 주거안정, 일자리창출 및 주거권보장 강화 교육 등을 함께 추진하고자 마련됐습니다.

협약에 따라 LH는 장기공실 상태의 공공임대주택과 임대상가를 제공하고, UN-해비타트 한국위원회는 이를 청년·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창업 등 일자리 창출에 활용합니다. 위원회는 LH 사회주택 운영에도 참여할 계획입니다.

양 기관은 청년층의 주택관련 이해 제고와 주거권 강화를 위해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체험 등 실무교육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래세대인 청년들이 맘껏 꿈을 펼칠 수 있는 환경과 함께 사회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도심 내 청년과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들을 함께 논의해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