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근 카카오페이 부사장 “빅테크·금융사, 역할에 맞게 분업화 될 것”

금융산업구조 ‘수직 계열화’에서 ‘분업화’로 진행
서비스 가치사슬 변화 예상..기술적 제휴 접점 ↑
신원근 카카오페이 전략총괄부사장. 사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향후 금융산업 구도는 고객의 니즈를 이해하는 테크기업과 니즈에 맞는 상품, 서비스를 창출하는 금융기업간의 역할 기반 분업화가 될 전망이다”

27일 신원근 카카오페이 전략총괄부사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빅테크와 금융산업: 경쟁, 협력, 진화’ 정책심포지엄에 참석해 금융혁신을 위한 역할분담에 대해 발표하며 이와 같이 말했습니다.

빅테크와 금융사가 각각 역량을 살려 분업화하는 금융 산업구도의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현재는 산업구조가 금융지주 체재로 ‘수직 계열화’되어 있지만, 고객 접점이 빅테크, 핀테크, 금융사로 확대되면서 각자의 역할에 따라 ‘분업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신 부사장은 “그동안은 소비자와 금융기관 사이에 정보 비대칭성이 존재해 불완전판매 등 문제들이 있었다”며 “금융사가 가진 투자 상품을 생활금융플랫폼에서 좀 더 쉽게 전달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해주면 이런 문제를 어느 정도 해소해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서비스의 가치사슬 자체가 변화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편하고 안전한 금융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기술 제휴 역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지점이 될 수 있을 거라 전망했습니다.

그는 “세계적으로 플랫폼이 독점적인 지위를 가지고 협력하자고 이야기하기 전에 금융사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경우가 많다”며 “타이캉(TAIKANG)은 중국 대규모 보험사인데 전략적으로 여행업체, 온라인쇼핑몰업체의 빅테크와 협력해 보험상품을 다양화하고 매출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고객접점 외 협업기회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특히 씬파일러 금융 서비스 제공, 이상거래감지시스템 분야에서 기술적인 제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끝으로 신 부사장은 “빅테크와 금융사가 경쟁을 통해 발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경쟁하는 영역 이외에서는 소비자 니즈를 찾아내고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협력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