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리포트] “FAANG을 넘어 BBIG로”…新성장 담을 투자법은?

코로나19發 저상장·초저금리 시대..“경제 페러다임 바뀌어”
미래에셋, 성장관점 장기투자 핵심 ‘섹터·분산·글로벌 트렌드’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로 바뀐 경제 패러다임은 ‘저성장·초저금리’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도 코로나 확산 이후 연속적인 빅컷을 통해 기준금리를 0.05%로 동결했고, 미국 연방준비제도도 사실상 0%의 금리를 오는 2023년까지 유지할 계획입니다.

코로나19에 고령화, 기술혁신이라는 메가트렌드까지 더해져 경제 패러다임 변화에는 가속도가 붙었는데요. 국내 투자자들도 새로운 시대를 ‘새로운 투자기회’로 인식하고 성장주에 집중 투자하는 등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는 지난 25일 ‘FAANG을 넘어 BBIG로’라는 리포트를 통해 신성장을 담는 투자방법을 제시했습니다. ‘투자=운’이라는 공식을 뛰어넘는 방법은 투자 포트폴리오의 균형 관점에서 장기투자 비중을 늘려야 한다는 건데요.

미래에셋이 지목한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투자가 장기투자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주목해 봅니다.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은 소수 성장주의 대표입니다.

◆ BBIG에 주목하는 이유..“포트폴리오 균형 관점 필요”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BBIG 투자는 관련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별로 투자성향에 맞춰 비중을 달리해 실행할 수 있는 특성이 있습니다. ETF로 장기·분산 투자도 가능합니다.

한국거래소와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국내투자자들은 고위험 금융상품 매매나 성장주에 집중 투자하는 경향성을 보였습니다. 고위험 금융상품으로 분류되는 ETF(상장지수펀드) 중 레버리지·인버스 ETF의 경우 작년에 비해 194% 증가한 555조원이 투자됐습니다.

상장지수펀드란 특정 종목이나 지수 등 자산가격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는 상품입니다. 주식처럼 거래소에 상장돼 실시간 거래되고 있는데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뿐 아니라 중국·베트남·브라질 등 신규시장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있습니다. 한국투자운용은 지난 23일 베트남 증시 상승에 따라 움직여 2배 수익률을 추구하는 ETF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박영호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연구위원은 “지금까지의 투자성과는 성공적이지만 향후 변동성에 대해서는 투자 포트폴리오를 좀 더 분산하고 안정적인 방식의 장기투자 비중을 늘려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박 연구위원은 대안 전략으로 ‘BBIG투자’를 꼽고 고려해야 할 관점을 제시했습니다. 3가지 관점은 ▲종합지수가 아닌 섹터에 투자 ▲자산배분 관점으로 분산투자 ▲고령화·그린 등 글로벌 메가트렌드 편승입니다.

◆ BBIG투자의 세가지 이점

종합지수가 아닌 섹터에 투자하는 것은 시장 전체보다 성장하는 섹터에 투자한다는 의미입니다. 이미 영국·이탈리아 등 서구 선진국과 일본·대만 등 제조업 강국까지 경제 고성장이 끝나면서 종합주가지수의 장기성과를 내지 못했고 저성장 구도에 봉착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한국의 IT·반도체·바이오·베터리 분야는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하는 기술경쟁력과 시장수요를 확보해 성장 섹터로 부상했습니다. 업종 주가가 종합지수와 차별화된 성장세를 시현한 겁니다.

또 FAANG 등의 소수 성장주에 집중하기보다 다양한 성장 섹터에 분산투자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조언합니다. 장기성장 전망은 유효하지만 고성장 기대감이 선반영됐다는 평가입니다.

최근 FAANG의 주가지수는 올해 8월 최고점을 기준으로 최근 12년간 기술주 중신 미국 나스닥 지수 성과의 22배인 2.078%의 상승률을 시현했습니다. 이들 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했고 기업가치와 주가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간 폭발적으로 상승했습니다.

박 연구위원은 “미국 빅테크와 플랫폼 기업들은 이익지표의 장기성장 전망이 여전히 밝다”며 “다만 주가에 고성장 기대감이 선반영된 부분이 있어 변동성 확대 가능성을 추가로 고려한 의사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마지막 관점은 글로벌 메가트렌드 편승입니다. 고령화·그린·4차 산업혁명 등 추종 자산은 추세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특히 BBIG는 초고령사회·기술에 경쟁력을 가진 기업들로 구성돼 글로벌 메가트렌드에 편승하는 투자에 부합하다는 겁니다.

박 연구위원은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이라는 메가트렌드는 상호 영향을 주고받으며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특징을 지녔다”며 “글로벌 메가트렌드를 추종하는 자산은 단기적 변동성이 있더라도 장기적으로는 양호한 투자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해준다”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