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가입자 1000만 시대 ‘활짝’…알뜰폰 가입자 900만명

과기정통부 무선통신서비스 통계현황 10뭘 말 기준 5G 998만명 가입
이미지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작년 4월 5세대(5G) 상용화 이후 1년 6개월 만에 가입자 1000만명 시대가 열렸습니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무선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지난 10월 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 수는 998만 397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9월 말 가입자(924만 8865명)보다 73만 5113명 증가한 수치입니다.

5G 가입자 수는 매월 최소 30만명 이상 증가하는 것을 고려하면 11월 5G 가입자 1000만명 돌파는 무난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다만, 당초 이통3사가 목표로 잡았던 연내 가입자 1200만 달성은 어려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애플의 첫 5G폰인 아이폰12가 출시된 이후 품절 대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서 현재까지 판매된 아이폰12는 50만대로, 온라인 유통업체까지 더하면 60만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추산됩니다.

10월 말 사업자별 5G 가입자 수는 ▲SK텔레콤 460만 8315명 ▲KT 303만 9859명 ▲LG유플러스 233만 1928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알뜰폰의 약진도 뚜렷합니다. 10월 말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898만 1998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월(736만 5881명)보다 161만명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8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5G 고가 요금제에 대한 불만에 따라 자급제로 단말기를 구매하고 알뜰폰에 가입하는 이용자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