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보 폐지 늦춰진다…2023년 6월까지 이용

기존 계약분 처리 문제로 연장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런던 은행 간 금리인 리보(LIBOR) 폐지 일정이 다소 늦춰질 전망입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1일 지난 2012년 금리 조작 스캔들 적발 이후 추진돼온 리보 폐지 기한이 기존 계약분 처리를 위해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작 스캔들 이후 리보 운영을 맡아온 IBA(ICE Benchmark Administr 퇴출 시점을 오는 2023년 6월까지 늦추는 계획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리보에 거래 조건을 맞춘 계약이 만기까지 원활히 처리되도록 하자는 차원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국 금융당국도 계획에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다만 내년 말 이후에는 새로운 계약에 리보를 사용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미국 금융당국은 공동 성명에서 “2021년 이후 새 계약에 리보를 사용하면 건전성 위험이 발생할 것”이라고 은행에 주의를 촉구했습니다.

리보는 세계적으로 수많은 계약에서 기준으로 사용돼온 대표적인 벤치마크 금리입니다. 지난 2012년 도이체방크, UBS, 바클레이스, JP모건 등 금리 조작이 적발된 것을 계기로 폐지가 결정됐습니다. 미국과 영국 금융당국은 리보를 대체할 새로운 벤치마크 도입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