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개편… “이용 편의성 높여”

모바일 연동·예능 골라보기·배경음악 찾기
올해 9월까지 업계 1위 순증 36만 명 기록
LG유플러스는 ‘U+tv’ 서비스를 개편해 ▲IPTV와 모바일 양방향으로 이어보기 ▲예능 에피소드별로 골라보기 ▲작품 배경음악 찾아보기 등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추가하고 콘텐츠 중심으로 홈화면을 재구성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IPTV(인터넷TV) 서비스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이용 편의성을 높여 올해까지 이어온 업계 1위 순증세를 지속한다는 방침입니다.

LG유플러스는 ‘U+tv’ 서비스를 개편해 ▲IPTV와 모바일 양방향으로 이어보기 ▲예능 에피소드별로 골라보기 ▲작품 배경음악 찾아보기 등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추가하고 콘텐츠 중심으로 홈화면을 재구성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36만 명 순증을 달성하며 IPTV 3사 중 최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월 순증 점유율은 50%까지 솟았습니다. 시장점유율은 1월 24.9%에서 9월 25.4%로 늘었습니다. 이번 개편은 가입자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됐습니다.

LGU+ IPTV 가입자 증가 추이. 자료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IPTV와 모바일간 상호 연동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이번 개편에서는 U+tv 1대에 가족 구성원별 프로필을 분리해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본제공하는 ‘우리집’ 프로필에 개인 프로필을 4개까지 추가할 수 있습니다. 개인 프로필로 접속해 보고 있던 콘텐츠를 이어서 시청하기가 더욱 편리합니다.

시청자가 궁금해하는 콘텐츠 상세 정보를 제공해주는 ‘이거 찾으세요?’ 서비스도 추가했습니다. 9월 이후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 VOD(주문형비디오) 콘텐츠는 방송인·에피소드별로 분류돼 원하는 부분만 골라서 시청할 수 있습니다. 배경음악을 찾아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올해 11월 이후 편성된 콘텐츠에서 지원됩니다.

홈 화면 및 VOD 상세화면을 콘텐츠 중심으로 변경했습니다. 홈 화면은 인기·최신·선호 콘텐츠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배치했습니다. VOD 구매화면은 큰 화면으로 예고편을 제공하고 평점, 감상평, 주요 장면 등 관련 정보를 한눈에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습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디바이스나 장소에 구애를 받지 않고 원하는 콘텐츠를 소비하는 등 새로운 미디어 소비 경험에 대한 수요가 생겨나고 있다”며 “이에 맞춰 TV와 모바일간 경계를 허물고 장치 간 끊김없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기능 등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지속해서 고객 이용편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