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국제백신연구소와 협력

인더뉴스 증권시장팀ㅣ 유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연구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개발 협력을 위해 국제백신연구소(IVI)와 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국제백신연구소의 제롬 김 사무총장, 송만기 과학 사무차장, 유바이오로직스의 백영옥 대표이사, 최석근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유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비임상 마무리 단계로 12월에 임상 1/2상 IND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MOU를 통해 국제백신연구소는 임상 진행과 관련해 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백신의 면역원성을 분석해 백신의 효능을 평가하게 된다. 국제백신연구소는 새로운 백신의 연구개발과 보급을 위해 유엔개발계획(UNDP)의 주도로 1997년 설립된 국내에 본부를 둔 최초의 국제기구다.

유바이오로직스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은 자체의 면역증강기술(EuIMT)과 회사가 출자한 미국 팝바이오텍(POP Biotech)사의 항원디스플레이기술(SNAP) 두 가지 플랫폼 기술을 이용하고 있다.

유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백신은 단백질 서브유닛(합성항원) 방식으로 해외에는 사노피-GSK, 노바백스, 국내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같은 방식이다.

백영옥 유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과거 국제백신연구소로부터 경구용 콜레라 백신 기술을 도입하여 유니세프 공급량의 80~90%를 공급하며, 상업화에 성공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국제백신연구소와의 코로나 19 백신에 대한 협력을 통하여 다시 한번 백신 개발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