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해커, 다크웹에 일부 정보 공개…경찰 신고”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협조 할 것”
지난 22일 오후 서울 뉴코아아울렛 강남점 2,3층에 붙은 전산장애로 인한 조기 영업종료 관련 안내문.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이랜드 그룹이 랜섬웨어 유포자가 이랜드로부터 탈취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일부 데이터를 다크웹상에 공개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확인하고, 즉시 경찰 등 유관부서에 신고했습니다.

3일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다크웹 상에 샘플로 업로드된 데이터는 실제 카드정보인지 여부가 확실하지 않은 미확인 정보로 추정된다”라며 “기존에 떠돌던 정보를 짜깁기한 허위 정보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국민 안전을 위해 즉시 관련 기관에 신고하고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할 수 있는 비밀 웹사이트로, 아이피 주소 등을 추적하기 어려워 마약 밀매와 음란물 유통 등 각종 범죄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랜섬웨어 유포자가 다크웹에 공개한 데이터는 어떤 경로를 통해 획득했는지 출처가 불분명하며, 범죄에 활용될 수 있는 구체적인 정보를 담고 있는지도 검증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또 이랜드는 해당 데이터의 진위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혹여 이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경찰 및 유관부서와 적극 협조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이랜드그룹은 지난 22일 새벽 한 해커 집단으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일부 점포가 영업을 중단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최종양 부회장 직속의 TFT(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정상화 작업에 나서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