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거래액 3달 연속 14조 원대…음식서비스 거래 급증

코로나19로 실내 생활 늘면서 온라인 거래 비중 증가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10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지난 8~10월 3달 연속으로 14조원대를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로 실내 생활이 늘어나면서 온라인쇼핑 거래 비중이 증가한 영향으로 해석됩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PC와 모바일에서 발생한 인터넷쇼핑 거래금액은 14조 2445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1년 전보다 20.0% 증가한 건데, 다만 증가율은 전월의 27.6%에 비해 다소 줄었습니다.

상품군별로 보면 피자, 치킨 등 온라인 주문으로 배달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1조 5578억원을 기록, 1년 전 대비 71.6%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일반 음·식료품 43.8% ▲가전·전자·통신기기 39.6% ▲생활용품(38.8%)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습니다.

전월 거래액과 비교하면 문화·레저서비스는 93.2%, 여행·교통서비스는 25.0% 늘었습니다. 반면 음식서비스는 3.7%, 음·식료품은 19.6%씩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7.8%였습니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1년 전보다 22.9% 증가한 9조 5355억원으로,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음식서비스는 전체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이 95.4%를 차지해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하는 비중이 나타났습니다. 그 외 가방(80.2%)과 아동·유아용품(76.9%) 등도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았습니다.

운영 형태별로 보면 온라인 쇼핑몰의 거래액은 10조4천752억원으로 1년 전보다 32.7% 증가했습니다. 반면 온·오프라인 병행 쇼핑몰의 거래액은 3조7천693억원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2% 줄었습니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10월 중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돼 바깥 활동이 생기면서 전월보다는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세가 전월보다는 둔화했다”며 “여행·교통서비스 등의 경우 전월 대비로 증가했지만 아직은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