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포천 ‘미래유명기업50’ 33위 선정

핀테크·클라우드 등 신사업 성장세 인정받아
셀트리온 제치고 국내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사진ㅣ네이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미국 경제지 포천(FORTUNE)이 선정하는 ‘The Future 50(미래유망기업50)’에서 33위에 올랐습니다. 포천은 네이버가 최근 핀테크와 클라우드, 웹툰 등으로 이룬 성장세에 주목했습니다.

4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번에 미래유망기업50으로 꼽힌 회사 중 국내 기업은 네이버와 셀트리온 두 곳입니다. 포천은 네이버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한국 최대 검색엔진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에 집중하며 분기 매출 24%가 넘는 성장을 이뤘다고 설명했습니다.

미래유망기업50은 포천이 보스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미래 시장을 선도할 유망 기업 50개를 선정해 발표하는 리스트입니다. 미국기업만을 대상으로 한 2017년 첫 시작 이후 2018년부터는 선정 범위를 글로벌로 확대했습니다. 네이버는 2018년 선정되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네이버가 미국 경제지 포천(FORTUNE)이 선정하는 ‘The Future 50(미래유망기업50)’에서 33위에 올랐다고 4일 밝혔습니다. 사진 | 네이버

미래유망기업50은 지난해 기준 시가총액 20억 달러 이상 또는 매출 10억 달러 이상을 달성한 기업을 수십 가지 지표로 선정합니다.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바라보는 성장 가능성 ▲이를 실현할 수 있게 하는 기업 역량 등이 핵심입니다.

네이버는 33위로 리스트에 선정된 한국 기업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페이팔(34위), 아마존(37위), 알리바바(40위)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보다도 높은 순위입니다. 부문별로는 Communication Services 분야에서 스포티파이(10위), 트위터(23위)에 이어 세 번째를 차지했으며 뒤이어 텐센트(45위), 페이스북(50위) 등이 있습니다.

한편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 역시 지난 2018년 ‘100대 혁신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 9위에 네이버를 선정한 바 있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2014년 해당 순위에 오른 뒤 매년 순위를 갱신해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