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731로 마감…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환율 1080원대 마감..하락세 지속
이미지ㅣ인더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코스피가 사상 처음 2700선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채 마감했습니다.

4일 코스피는 전날 종가보다 35.23포인트(1.31%) 오른 2731.45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전날 세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2696.22)을 하루 만에 다시 경신한 건데요. 코스피는 지난 1일 이후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이날도 외국인의 매수세가 강했습니다. 외국인은 7666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과 기관이 각각 3470억원, 기관은 4104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이날 외국인 순매수는 의약품(3024억원), 전기·전자(1664억원)에 집중됐습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순매수하며 증시 강세를 주도했고, 의약품, 서비스업 등 기존 주도업종에도 순매수세가 가세해 지수 상승에 기여했다”고 말했습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시총 1·2위인 삼성전자(+2.58%)와 SK하이닉스(+3.14%)가 마이크론 테크놀러지의 대만 생산라인 화재 소식에 2%대 이상 상승했습니다. 셀트리온(+8.26%), POSCO(+5.57%), 카카오(+4.14%)도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며 급등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4.23%), 의약품(+3.98%), 건설업(+3.67%), 전기전자(+2.23%), 서비스업(+1.09%) 등이 강세였습니다. 기계(-1.97%), 화학(-0.88%), 전기가스업(-0.84%) 등은 약세를 보였습니다.

이날 상승 종목은 312개, 하락 종목은 546개로, 하락 종목이 더 많았습니다. 거래량은 1억 7000만주, 거래대금은 19조 6000억원이었습니다.

이 연구원은 “하락 종목 수 대비 상승 종목 수 비율(ADR)과 코스피가 상반된 흐름을 보이고 있어 주가 상승 구도가 약해지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며 “11월 초부터 시작된 증시 상승세와 관련해 지나치게 낙관적인 스탠스는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15포인트(0.68%) 오른 913.76으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개인이 438억원을, 외국인이 403억원을 각각 순매수했으며, 기관은 590억원을 순매도했습니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선 셀트리온헬스케어(+10.15%), 제넥신(+6.03%), 씨젠(+5.38%)의 상승 폭이 컸고, 휴젤(-5.67%), 펄어비스(-5.32%) 등은 5%대 급락했습니다.

증시에 외국인 자금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14.9원 급락한 1082.1원에 마감했는데요. 이는 2018년 6월 14일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