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에 오세철 부사장 내정

리조트부문 대표이사에 한승환 삼성인력개발원 부사장
오세철 신임 삼성물산 대표이사 사장. 사진ㅣ삼성물산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삼성물산은 8일 이영호 건설부문 대표이사(사장)를 교체하고 오세철 건설부문 부사장을 같은 부문 대표이사로, 한승환 삼성인력개발원 부사장을 리조트부문 대표이사 사장 겸 삼성 웰스토리 대표이사로 승진 내정하는 2021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삼성물산은 이번 사장단 인사에 대해 “각 부문에 필요한 핵심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현장 전문가를 사장 승진과 동시에 대표이사로 과감히 보임함으로써 변화와 혁신을 실현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세철 대표이사는 1962년생으로 해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건축공학 학사, 성균관대학교와 인디애나 주립대에서 MBA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는 1985년 삼성물산에 입사, 건설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두바이 등 현장을 경험하고 글로벌조달실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12월부터 플랜트사업부를 이끌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은 현장 전문가인 오 사장이 건축, 토목, 플랜트, 주택 각 분야에서 기술력 및 프로젝트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승환 대표이사 사장은 물산 경영기획팀, SDS 인사팀장 및 스마트타운 사업부장 보직을 두루 경험하고 2015년 12월부터 인력개발원 부원장 역할을 수행중인 인물입니다. 풍부한 인력육성 및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비스업인 리조트부문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됩니다.

삼성물산은 부사장 이하 2021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