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신임 대표에 최은석 등 계열사 대표 대폭 교체…임원 78명 승진

CJ대한통운 강신호·CJ ENM 강호성..신임임원 38명중 8명이 여성
(왼쪽부터)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 CJ프레시웨이 정성필 대표, 강호성 CJ ENM 대표. 사진ㅣCJ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그룹(이재현 회장)이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 CJ ENM 등 주요 계열사 대표이사를 교체하고, 총 78명의 임원을 승진시키는 내용의 2021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습니다.

10일 CJ그룹에 따르면 CJ제일제당 신임 대표이사에는 최은석 CJ주식회사 경영전략총괄이, CJ대한통운 신임 대표이사에는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가, CJ ENM 신임 대표이사에는 강호성 CJ주식회사 경영지원총괄이 각각 내정됐습니다.

또 ▲CJ CGV 허민회 ▲중국본사 윤도선 ▲CJ프레시웨이 정성필 ▲CJ푸드빌 김찬호 ▲CJ LiveCity 신형관 ▲CJ Feed&Care 김선강 대표이사가 각각 내정됐습니다. CJ주식회사 경영전략총괄에는 임경묵 전략기획팀장이 선임됐습니다.

CJ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사업환경 변화 등 대내외 위기상황에 대처하고 미래 대비에 나설 수 있는 대표이사들을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젊은 인재 중심의 임원승진도 단행됐습니다. 허민호 CJ ENM 오쇼핑부문대표가 총괄부사장으로, CJ푸드빌 김찬호 대표이사가 부사장대우로 승진하는 등 총괄부사장 1명, 부사장대우 13명, 상무 26명이 승진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신임 임원(상무대우)은 지난해의 2배 규모인 38명으로 확대됐습니다. 이중 밀레니얼 세대인 80년대생 여성 5명을 비롯해 8명의 여성임원(21%)이 탄생해 역대 최대를 기록했습니다.신임 임원 38명의 평균나이는 45세로 최근 2년 사이 2살 낮아졌는데요. 연공보다 능력경쟁을 통한 젊은 인재의 과감한 발탁으로 그룹 전반의 세대교체 가속화를 예고했습니다.

CJ 관계자는 “2020년은 불확실한 대외 경영환경 속에서 혁신성장과 초격차 역량 확보를 통한 질적 성장과 미래 대비에 주력한 한 해 였다”면서 “2021년 역시 새로운 경영진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와 뉴노멀 시대에 적극 대비해 글로벌 생존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