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자문위, 화이자 백신 승인 권고…접종 초읽기

화이자 “이달말까지 미국인 2500만명 물량을 확보할 것”
화이자.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10일(현지시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FDA에 권고했습니다. FDA는 화이자 백신에 대해 수일 내로 긴급 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문위는 이날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안건을 심의한 뒤 표결을 통해 승인 권고 결정을 내렸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날 표결은 찬성 17명, 반대 4명, 기권 1명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자문위의 절대다수는 화이자 백신의 알려진 효능이 16세 이상이 접종할 때 발생할 위험보다 더 크다는 점에 찬성표를 던진 것인데요.

FDA가 자문위의 권고를 토대로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일이 남았지만, 그간 FDA의 태도로 볼 때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승인할 것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CNN방송은 FDA가 이날 또는 11일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FDA의 승인 결정이 이뤄지면 백신의 배포가 시작될 수 있지만, 실제 접종을 하려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위원회 권고 결정이 추가로 있어야 하는데요. CDC의 권고를 위한 투표는 오는 13일 오후 이뤄질 것이라고 CNN은 전했습니다.

화이자는 이달 말까지 미국인 25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의 백신 긴급사용 승인이 최종적으로 이뤄질 경우 영국, 바레인, 캐나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5번째가 됩니다.

또 오는 17일에는 제약사 모더나가 신청한 백신 긴급 사용 승인 안건을 심사하는 FDA 자문위 회의가 예정됐습니다. 이후 존슨앤드존슨,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의 심사도 진행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